레전드매거진 | 모든사람은레전드다

민우혁

그 날이 올 때까지, 함께 걸어온 길 장신의 배우가 대극장의 문턱을 밟았다. 그는 전직 야구선수 출신으로 뮤지컬을 전공한 이들조차 쉽사리 허용되지 않는 이곳에선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유달리큰 신장을 가지고 ...

READ MORE

국민강사 김미경이 알려주는 언택트 시대를 살아가는 법

언택트 시대의 관점과 성장국민강사 김미경 예를 들어, 창업자는 어떤 관점을 가져야 할까요.고객의 관점, 무자본의 관점, 건설적인 관점.무엇이 정답일까.가장 적절한 답은 모든 산업군과 범주를 아우를 수 있는 ...

READ MORE

마에스트라 여자경

뜨거운 순간에 깃든 영원 마에스트라 여자경 “완벽은 늘 나를 비켜갔다. 하지만 나는 한 번도 완벽을 포기하지 않았다.” 이탈리아의 오페라 작곡가 주세페 베르디(Giuseppe Verdi)가 남긴 말이다.마에스트라 여자경의 ...

READ MORE

김문정 음악감독

김문정 음악감독의 표정과 몸짓 뮤지컬은 관람자에게 상상력과 집중력을 요구한다. 이는 무대라는 한정된 규모의 공간을 지중해로, 브로드웨이로, 1600년대의 파리로 이동하거나 확장시키며 시공간을 넘나드는 힘의 ...

READ MORE

데이브레이크

터널을 달려 꽃이 만발한 도로를 달리는 완벽한 봄날의 드라이브를 상상한다. 한여름의 해변가에 찾아온 축제의 밤과, 들뜬 표정으로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이 내지르는 자유로운 환호성을 상상한다. 답답했던 가슴이 확 ...

READ MORE

크라잉넛

1990년대 중후반의 서울, 홍대 앞에 하나 둘 라이브 클럽이 태동하던 시기. IMF로 인해 찾아온 혼란한 사회를 버티며 무력감에 몸부림치던 사람들의 눈앞에 크라잉넛이 등장했다. 그 무렵 미국에서 극대화된 상업적 ...

READ MORE

[레전드매거진] 조형우 2018 프로필 2

조형우

...

[레전드매거진] KakaoTalk 20201125 234745754 01

안소현

...

[레전드매거진] DSCF0737

의사/에세이스트 남궁인

...

[레전드매거진] 원본을지산수

을지예술센터 : 을지판타지아展

...

[레전드매거진] 컨포10 단체

JBJ95

...

[레전드매거진] IMG 0794

페달 스틸 아티스트 김범준

...

[레전드매거진] MG 2978

재즈 드러머, 김홍기

삶이 음악이 되고 음악이 일상이 되는뮤지션의 서캐디안재즈 드러머 김홍기 “연습을 할 때 중요한 것은, 각기 다른 시간 속에서도자신과의 약속을 지켜나가는 것이에요.” 안녕하세요 김홍기 선생님. 매거진 구독 자들을 위해 자기소개를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구독자 여러분. 드러머 ...

[레전드매거진] MG 2779 e1599650695190

조각가, 김재용

도넛 굽는 아티스트김재용 조각가 만개한 계절화 만큼이나 아름다운 도넛이 소격동의 오후에 활짝 피었다. 큼지막한 도넛 위에 달달한 햇살을 얹어 눈으로 맛보고 마음으로 삼키니 온 몸 가득 행복의 기운이 퍼진 다. 흡사 부드러운 도넛을 한입 크게 베어 물었을 때의 풍요로움이다. 우리는 ...

[레전드매거진] fghj 1

지미 헨드릭스

wallup.net 대중음악을 즐겨 듣는 이들에게 락이나 블루스란 장르는 비교적 생소한 음악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구나 한 번쯤은 ‘지미 헨드릭스’라는 이름을 들어봤을 정도로 지미 헨드릭스가 대중음악사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다.지미 헨드릭스는 단순히 반주를 위해 존재하던 기타라는 ...

[레전드매거진] 120022981

최항석과 부기몬스터, 최항석

음악해서 행복하고, 행복해서 음악합니다최항석과 부기몬스터의 ‘최항석’ 윌리 딕슨 Willie Dixon 의 소울에 탈춤의 해학을 얹으면 이런 느낌일까.이 사내를 보고 있으면 입가에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삶을 풍요롭게 해주는 건 어쩌면 일상에서 느껴지는 감정을 있는 그대로 수용하는 유쾌함에서 ...

[레전드매거진] MG 1010 e1600225007272

뮤지컬 배우, 남경주

캐릭터의 매력은 진솔한 삶으로부터뮤지컬 배우 남경주 한국 뮤지컬의 대중화에 크게 기여한 사람. 그에 대해 검색해 보면 가장 많이 찾아볼 수 있는 이야기다. 1984년 뮤지컬 ‘포기와 베스’로 데뷔한 그는 ‘사랑은 비를 타고’, ‘시카고’, ‘아이 러브 유’, ‘위키드’, ‘빅 피쉬’등 ...

[레전드매거진] MG 2006

오르겔바우 마이스터, 홍성훈

악기를 건축하다오르겔바우 마이스터 홍성훈 파이프 오르간을 처음 본 사람이라면 피아노를 떠올릴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일견 피아노와 비슷하게 생긴 이악기는 사실 피아노와는 완전히 다른 발성 구조를 가지고 있다. 파이프 오르간이라는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이, 망치가 현을 때려 소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