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매거진 [레전드인터뷰] 작곡가, 최영호 | 레전드매거진

작곡가, 최영호

감성적인 동료들은 제 노래를 듣고 눈물을 흘리다 억울해하는 경우도 있어요.
“내가 지금 느끼는 슬픔도 네가 의도한 거고, 나는 거기에 넘어간 거잖아. 내 감동 돌려줘.”
라고 말이죠. 누군가 제 곡을 무미건조하고 타산적이라고 느낀다면, 그렇게 느끼는 사람이 많아진다면, 그때가 된다면 또 다른 계산법을 찾아내지 않을까요?

이성으로 접근해서 감성으로 풀어내는
작곡가 최영호

안녕하세요 작곡가 최영호 님. 매거진 구독자분들을 위해 자기 소개를 부탁드리겠습니다.

레전드매거진 구독자 여러분 만나서 반갑습니다. 저는 작곡가겸 음악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영호라고 합니다. 2012년 < 슈퍼스타K> 시즌4의 음악 프로듀서로 참여했었고, 현재 <불후의 명곡>을 비롯해 <나는 가수다>, <듀엣가요제>, <보이스오브 코리아>, <더마스터>, <열린음악회> 등의 방송에서 편곡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백석예술대학 공연기획학과에서 연출 수업을, 성결대학교 실용음악학과에서는 프로덕션과 앙상블및 편곡법 수업을 맡고 있습니다.

신문방송학과를 전공하셨는데 현재는 작곡가로 활동하고 계십 니다. 어떤 이유에서 음악계에 데뷔하게 되신 건가요?

저는 방송국 PD를 꿈꾸고 신문방송학과에 입학하였습니다. 그러나 제가 예상했던 것과 실제 수업 내용이 많이 달랐어요. 학교의 커리큘럼은 방송과 관련된 실전적인 강의보단 국내외 정치나 경제를 배워야 하는 수업이 더 많았죠. 그래서 많이 실망 을 느끼던 차에 지인의 소개로 우연히 어떤 가수의 건반 세션을할 기회가 생기게 되었고, 그때부터 아르바이트로 세션 연주를 시작했어요.

세션 연주자로 활동하는 것에 부담은 없었나요?

저는 초등학교 때부터 대형교회에서 피아노 반주자 생활을 했었어요. 제 성격상 무엇을 시작하면 깊게 파고드는 편이었기 때문에 중학교 때부턴 청년부뿐 아니라 성인부에서도 밴드 활동을 할 정도였죠. 그러다 보니 음악이 특별한 게 아니라 제겐 일상이었어요. 그 덕에 세션 연주자로 활동하는 것도 특별히 어색 하지는 않았어요. 그리고 당시는 학교를 다니던 때여서 제 전공은 따로 있고 지금 하고 있는 연주는 교회에서 했던 취미의 연장선이라는 생각에 오히려 부담 없이 할 수 있던 것 같아요.

음악감독이란 직업이 다소 생소하기도 한데, 음악감독이 맡은 업무가 무엇인지 궁금해요.

우리나라는 아직 음악감독이란 포지션이 정착된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고정된 형태가 있진 않은 거 같아요. 음악감독으로서 제 주된 업무는 선곡과 편곡, 그리고 밴드 및 음향 관련 스태프 구성과 무대 연출에 필요한 음악 제작 업무 등이에요. 어쩌면 기존의 밴드 마스터라는 포지션과 겹치는 부분이 있을 수도 있는데, 밴드 마스터는 무대 위에서 밴드를 지휘하며 곡을 클라이맥스로 이끄는 사람이라면, 음악감독은 무대 밖에서 연출 진들과 소통하며 음향에 대한 셋업, 조명, 선곡 및 편곡과 공연 진행, 무대 연출까지 공연 그 자체를 설계하는 사람이에요

그러면 음악감독으로 활동하며 힘든 점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가장 큰 어려움이라면 연출팀과의 소통을 꼽고 싶어요. 아티스트 입장에선 무대를 더 멋지게 꾸미기 위해서 돈을 더 들여가면서까지 절 섭외한 것인데, 연출팀과의 소통, 공연 중에 네트워킹이 잘 안돼서 제가 음악을 통해 전달하고자 했던 메시지와 감동이 표현되지 못했을 때 아쉬움을 많이 느껴요. 그리고 음악감독이 밴드 구성까지 맡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미 밴드 세팅이 끝난 상태에서 저만 와달라고 하는 경우도 종종 있어요. 그럴 때면 제가 구상하는 그림과 밴드가 생각하는 그림이 일치하지 않아서 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을 때도 있어요. 그래서 밴드 멤버를 포함한 무대 연출진 등 여러 스태프들과 친해지기 위한 에너지 소비가 큰 편이에 요. 아무래도 무대 전체를 조율한다는 게 저 혼자만의 힘으로는 불가능한 일이다 보니 대인 관계와 소통이 중요한 것 같아요.

경연 프로그램뿐 아니라 밴드 ‘핸섬피플’에서 키보드를 맡아 활동하신 것도 빼놓을 수 없겠죠. 핸섬피플은 이름처럼 잘생긴 사람만 가입할 수 있는 밴드인가요?

아닙니다. (웃음) 밴드 핸섬피플은 제가 테이 씨와 만나서 결성한 밴드로 테이 씨가 자신의 정체를 밝히지 않고 거대 기획사에서 데모를 보내 러브 콜을 받았을 정도로 애정을 가지고 준비한 밴드예요. 이름을 핸섬피플로 결정한 이유는 독실한 크리스천이셨던 부모님의 영향으로 저 역시 부정적인 단어를 싫어했기 때문인데요. 처음 핸섬피플을 결성할 때 거론됐던 이름이 브로큰 보이즈와 세컨드 플로어였어요. 브로큰 보이즈는 부정적인 느낌이 들어서 싫었고 세컨드 플로어는 어감은 좋지만 두 번째라는 게 마음에 걸렸어요. 그래서 이름을 결정하기까지 긴 시간 이야기가 오갔어요. 저로 인해 계속 지연되자 지친 테이 씨가 “아 그럼 핸섬피플로 하던가~!”
라고 이야기했는데, 그 순간 핸섬피플이란 단어에 꽂혀서 바로 핸섬피플로 결정하게 되었어요.

곡 작업을 하실 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무엇인지 말씀해주세요.

보컬 멜로디가 있는 곡이라고 한다면 노래를 부를 가수에게 어울리는 곡, 노래와 가수의 분위기가 잘 맞는 곡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가끔 남의 옷을 입은 것처럼 가수와 노래가 안 맞는 곡들도 있는데, 그런 곡은 저뿐 아니라 대중들도 불편하게 느낀다고 생각을 해요. 그래서 부르는 사람은 물론 듣는 사람도 편하게 들을 수 있는 곡을 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간 작곡하신 곡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곡 Best 3!

핸섬피플 첫 싱글 앨범에 수록된 ‘Shall We Dance’, 핸섬피플의 색깔이 잘 드러나 있기도 하고 기획사에 블라인드 데모를 보냈던 곡이 바로 이 곡이에요. 이름을 말하면 알만한 거대 기획사에서 모두 러브 콜을 받았었죠. 그리고 걸스데이가 부른 ‘넝쿨송’, 이곡을 작업하면서 처음으로 오뚜기에서 사골곰탕 CF 섭외를 받아봤어요. 또, 아이를 키우고 있는 부모 입장에서 많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발표회 때 이 노래를 부르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흐뭇한 미소가 지어지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론 제가 제작하고 있는 가수 G.Brown의 ‘오른쪽 왼쪽’이라는 곡이요. 어반자카파의 현아가 피처링을 해준 곡으로 제가 쓴 RnB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곡이에요.

앞으로의 계획.

제 음악으로 다른 사람의 삶에 도움이 되는 그런 아티스트가 되고 싶어요.
의대를 졸업한 친구들과 봉사활동을 나간 적이 있는데, 그 친구들의 지식 으로 남에게 즉각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 너무 멋져 보였어요. 그래서 저도 돈과 명예를 떠나 제가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을 해보고 싶어요. 저는 크리스천으로 제가 가진 재능을 하나님께서 저 혼자서 쓰라고 주신 거라 생각하지 않아요. 그래서 제 재능을 나누고 싶은데,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아직 고민 중인 단계지만, 필요로 하는 곳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어요.

 50 total views,  2 views today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