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인터뷰] 책가옥 | 레전드매거진

책가옥

책가가 있는 음악의 집
책가옥

용인에 있는 책가옥은 작곡가 이두헌이 2020년 2월 오픈한 카페 겸 복합 문화공간이다. 책가옥이라는 이름은 조선 시대 양반들이 책과 함께 자신의 소품들을 수납하거나 걸어둘 수 있게끔 목수와 합작해 제작한 진열대 책가(冊架) 에서 영감을 얻었다. 책가는 책도 보관하고, 거문고를 걸어두기도 하고, 애주가는 술병을 진열하는 등 양반들이 자신의 취향을 보여주는 공간이기도 했다.

입구에서 만나는 닻 모양의 설치미술 작품이 상상력을 자극한다. 어른들은 닻이 아니냐 하고, 아이들은 촛대를 닮았다고 하는데 정작 작가는 해석하기 나름 아니겠냐며 보이는 대로 생각하시라 말했다고.

‘사람들은 원래 삼각형 지붕의 집에 살았잖아요. 요즘에 와서야 네모 지붕 아래 살고 있는 거죠.’ 이두헌 대표의 말이다. 건물 내부로 들어서자 우리가 삼각지붕 아래 있다는 것이 더욱 실감 나기 시작했다. 그가 말하는 원래의 집은 사람들이 모이고 끊임없이 이야기가 오가며, 취향이 공유되고 물론 아늑하게 쉴 수있는 공간이었다. 책가옥은 원래 우리가 알던 집이라는 공간에 그의 음악 취향과 신중한 안목이 어우러져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책가옥의 시그니쳐인 책가는 맞춤 제작 후 총 아홉 번의 옻칠을 입혀 완성되었기에 멀리서 봐도 고급스러운 광택이 단번에 눈에 들어온다. 진열 소품 중 단연 눈에 띄는 것은 기타였다. 공간의 마스터인 이두헌은 어릴 때부터 기타를 좋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1985년 그룹 다섯손가 락의 멤버로 음악활동을 시작했는데, 만능 음악인 다운 그의 면모가 책가옥 곳곳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 있었다.

실은 여기에는 나름의 배경이 있다. 책가옥은 영업이익을 최대로 실현하겠다는 목적성으로부터 출발하지 않았다. 부지 유형상 건물을 4층까지 쌓아 올려 임대 업을 하면 임대료를 받을 수도 있었고, 정문을 열고 들어서면 만나는 긴 복도에 설치된 미술작품으로 방문객들에게 사색에 잠기고 쉴 수 있는 공간을 주는 대신 복도를 없애고 앞의 공간까지 모두 터서 테이블 존으로 빽빽하게 채워두면 카페 테이블을 열 개는 더 설치해 더 많은 손님들을 받을 수도 있었겠지만, 그는 빠르고 편리한 길 대신 느리게 돌아가는 풍경이 멋진 길을 택했다. 이는 이두헌이 복잡하고 시끄러운 도심을 벗어나 교통 중심지와는 조금 떨어진 조용한 용인 동천동 마을에 뿌리를 내린 이유이기도 했다. 어느 노래 가사에 이런 이야 기가 나오지 않나. ‘아파트 담벼락보다는 바다를 볼 수 있는 창문이 좋아요’ 커피와 책 한 권을 벗 삼아 책가옥에서 보내는 시간은 제주도에서 바다를 보는 것못지않은 충분한 휴식이 되리라.

책가옥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이두헌 대표가 자랑을 아끼지 않던 수제 가구와 소품들이다. 테이블, 의자, 조명 장치, 심지어 블루투스 스피커까지 모두이 공간만을 위해 맞춤 제작되었다. 기성품을 사는 것보다 손도 더 많이 가고 비용도 더 많이 들어가며 크기나 디테일 등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은 복잡하고 까다로운 맞춤형 가구와 소품들을 하나하나 제작하게 된 것은 모두 그의 벗 유희열 작가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커피포트 진열장이 있는 한쪽 면에는 바닥에 레일이 깔려있다. 손가락으로도 밀릴 만큼 가볍다.
진열장을 밀면 프레젠테이션을 할 수 있는 흰색 벽면이 나와 순식간에 세미나와 강연에 알맞은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공간 음향이 잘 구현되고 좋은 시스템을 갖춘 공연장은 음악인들에게 최고의 일터이자 놀이터다. 책가옥의 무대에는 어쿠스틱 피아노 한대와 진공관 기타 앰프, 일렉기타 앰프, 베이스 앰프가 있고 측면 공간 안쪽의 작은 창고에 드럼, 보면대, 여러 개의 마이크 스탠드를 보관하고 있어 필요하면 언제든 꺼내어 쓸 수 있다.

ㅣ 책가옥 이두헌 대표와의 인터뷰

책가옥의 가장 큰 자랑거리는 무엇인가요?

친구인 유희열 작가와 함께 완성했다는 점이죠. 작은 의자 하나를 만들 때도 자신의 혼을 담아내 장인 정신으로 만드는 친구가 이 공간만을 위해 오랜 시간 동안 고민하고 디자인한 작품들로 채운 공간이 라는 게 책가옥의 가장 큰 자랑거리예요. 제작을 정말 꼼꼼하고 세심하게 하는 사람이다 보니 재료를 고를 때도 오랜 시간이 걸리고, 만드는 데도 마찬가 지로 오랜 시간을 쏟아요. 그런 사람과 제가 10년 이상 동고동락하며 함께 겪어온 세월이 책가옥의 곳곳에 녹아있는 거예요. 그 세월의 가치는 앞으로 수없이 많은 시간이 지난다고 한들 변하지 않겠죠.
책가옥에 비치된 테이블, 의자, 책가, 마루, 심지어 조명기구와 화로까지 어느 하나 그의 손길이 닿지 않은 것이 없어요. 가구의 결을 쓰다듬어보면 확실히 다른 느낌이에요. 나무가 말을 거는 것 같죠. 기성품 중에서 이런 제품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왜 용인에 책가옥을 지으셨어요?

용인으로 이사온지가 벌써 햇수로 13년이 훌쩍 넘었어요. 그전까지 서울에서 계속 살았는데, 어느 날 문을 열고 나가자마자 보이는 지하철 출입구와 골목마다 빽빽하게 들어서 있는 프랜차이즈 음식점들이 답답하게 느껴졌어요. 시골에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다가 우연히 지금의 책가옥이 있는 터를 발견하곤 이곳에 들어왔죠.

책가옥에서는 음악회 외에 어떤 모임을 갖나요?

독서 모임, 커피 세미나, 음악과 관련된 강연 등이 다양하게 열리고 있어요.

앞으로 어떤 공간으로 활용되었으면 하나요?

좋은 사람들이 모여 문화를 형성하는 곳으로 남기를 바라죠. 시간이 지나면서 멋지게 나이 들어가는 사람처럼, 책가옥도 세월이 흐름에 따라 사람들 간의 관계성 속에 더욱 그 의미와 가치를 더해갈 수 있게 노력할 거예요.

인터뷰 전문은 레전드매거진 18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06 total views,  2 views today